메뉴 건너뛰기

오산롯데캐슬

민간 아파트 대거 공급… 11월 집들이 10채 중 6채 '재건축·재개발'

2023102313584789993_1.jpg

 

 



최근 두 달 연속 4만여 가구 입주가 이어지면서 가을 이사철 물량이 풍성해졌다. 오는 11월에는 올해 월간 기준으로 최다 물량에 해당하는 전국 3만9260가구가 집들이를 진행한다. 특히 다음달 입주가 예정된 10가구 중 6가구는 재건축·재개발 아파트로 집값 상승기 각축전이 열렸던 수도권 정비사업의 인기를 실감케 한다. 지방은 정비사업보단 중대형 아파트 입주가 두드러진다.

2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부동산R114'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 56개 단지, 3만9260가구(임대 포함)의 아파트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1만9651가구, 지방은 1만9609가구다. 이달에 이어 두 달 연속 4만여가구 공급이 예정되며 가을 이사철 물량이 풍성해질 전망이다.

오는 11월 총 입주 가구 중 2만2691가구(57.8%)는 재건축·재개발(정비사업) 아파트다. 올해 월간 최다 수준이다. 과반 이상인 1만5000가구, 7개 단지가 수도권에서 공급될 예정이다.

1000가구 이상 대단지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6702가구) ▲경기 안양시 동안구 '평촌센텀퍼스트'(2886가구)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용현자이크레스트'(2277가구) ▲인천 부평구 청천동 '부평캐슬&더샵퍼스트'(1623가구) ▲인천 남동구 구월동 '한화포레나인천구월'(1115가구) 등이다.

임대차 시장에 나오는 물량도 상당해 수도권 원도심 내 신축 갈아타기 움직임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시도별 아파트 입주물량은 경기(7439가구) 서울(7197가구) 부산(5265가구) 인천(5015가구) 경북(3098가구) 순으로 지역별 편차가 크지 않은 편이다. 경기는 안양(2886가구) 양주(1624가구) 화성(1350가구)에서, 인천은 미추홀(2277가구) 부평(1623가구) 남동구(1115가구) 등의 물량이 많다.

지방에서 입주예정인 1만9609가구 중 1만4840가구는 60㎡(이하 전용면적)를 초과한다. 10가구 중 7가구가 중형 이상 물량이다. 85㎡ 초과 대형은 3123가구로 2019년 12월(3568가구) 이후 가장 많다. 대구는 달성 '대구테크노폴리스예미지더센트럴'(894가구)를 비롯해 1104가구가 85㎡ 초과 대형으로 공급된다.

대단지 물량도 눈에 띈다. ▲부산 연제 거제동 '레이카운티'(4470가구) ▲경북 경산 중산동 '중산자이'(1453가구) ▲경북 구미 원평동 '구미아이파크더샵'(1610가구) 등이 집들이에 나선다. 충남(2125가구)은 분양(816가구) 보다 임대(1309가구) 아파트 입주가 더 많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대단지가 입주하는 지역에서는 입주예정자들의 기존 주택과 분양대금을 치르기 위한 전세 매물이 늘면서 전셋값이 하향 조정될 수 있다"며 "갈아타기하려는 임차수요에게 좋은 기회이겠지만 지역별로 분위기에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서울과 수도권 핵심지역은 수요가 빠르게 회복돼 전셋값이 상승세를 탄 데다 대출금리까지 인상된 상황이라 신축 갈아타기가 만만치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oneys@mt.co.kr)>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